서울뉴스

CJ헬로, 청각장애인을 위한 도서관 ‘TV영상도서관’ 선봬(2018.10.04)

페이지정보

작성자 관리자 날짜18-10-11

본문

청각장애인에게 독서는 또 하나의 장애다. 소리 없이 글을 배운 청각장애인이 책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손짓과 표정으로 소통하는 수어(수화언어의 줄임말)로 제작된 영상도서의 도움이 필요하다. 이에 CJ헬로는 ‘CJ헬로 뷰잉’을 통해 거실 TV로 수어영상도서를 손쉽게 이용해 청각장애인들의 독서를 돕는다.

 

CJ헬로가 청각장애인과 책을 연결하는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다. CJ헬로 ‘뷰잉’이 바로 그것.

 

CJ헬로는 자사의 온라인영상서비스(OTT) 뷰잉에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영상도서관’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CJ헬로가 청각장애인들이 장애인도서관에 찾아가거나 복잡한 대여 절차를 거치는 대신, 집안의 TV를 통해 손쉽게 영상도서를 접할 수 있는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한 것.

 

이날 CJ헬로는 서울 종로에 위치한 국립서울농학교에서 국립장애인도서관, 한국농아인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청각장애인의 정보접근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CJ헬로 는 수어영상도서 서비스를 담은 뷰잉 100여대를 청각장애아동·청소년 가정에 기탁했다.

 

이번 서비스는 CJ헬로가 6개월 간 공동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했다. 국립장애인도서관은 2700여 편의 소장 도서 중 고화질 인기 수어영상도서 300편을 엄선하고, CJ헬로는 해당 도서를 탑재한 뷰잉을 기획 및 제작해 수어영상 서비스를 지원했다. 한국농아인협회는 CJ헬로 뷰잉을 활용한 수어영상도서 보급과 확산에 주력해 나갈 예정이다.

 

CJ헬로는 뷰잉을 통해 청각장애인들이 겪어온 독서의 어려움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특히 뷰잉은 다양한 영역의 수어영상콘텐츠를 확보해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할 수 있게 했다. ‘백설공주’, ‘손을 씻어요’, ‘나는 커서 어떤 일을 할까’ 등 아동용 도서와 ‘데미안’, ‘시작해요 코딩’, ‘안녕 한국사’ 등 청소년용 도서, ‘지진 안전 지침서’, ‘나를 지키는 안전 수첩’, ‘명견만리’와 같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생활도서 등을 수록했다.

 

또한 뷰잉을 켜는 즉시, 수어영상도서관 메인 화면에서 도서영상과 제목을 한 번에 보여줌으로써 직관적으로 도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CJ헬로는 앞으로도 수어영상콘텐츠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선다. 6개월간의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시청 빅데이터를 분석해 청각장애인의 이용 편의성을 보완하고, 재난안전·직업교육·생활편의 등 다양한 수어영상도서 확충기반을 다지는데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허유심 CJ헬로 뷰잉사업담당 상무는 “뷰잉만이 가능한 다양한 혁신 기술을 통해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미디어 발전 혜택이 전해지도록 도울 수 있어 뜻깊다”며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맞춤형 미디어 기술 개발로 소외계층의 차별 해소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규 기자(kmg@sportsseoul.com)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686102#csidxd5001fa0c394d24bf77d3aefe6ff66e

Total 63 / 2 페이지
게시물 검색